초가을 아침가리  #1


 


강북강변로의 정체를 한참이나 겪고 난 후 경춘선 새로 난 길.......여긴 시원 시원스럽게 뚫리네요...









 

촉촉하게 빗방울 떨어지는 날 청평에서 바라 보니 안개가 스며든 산풍경이 가슴 한 구석을 시원하게 해줍니다.









 

아직까지 비의 영향인지 의암호 색깔이 아주 탁해 보입니다..

그래도 언제나 멋진 정경을 선사하는 이 곳에서 잠시 차에서 내려 몇 컷 안 찍고 갈 수 없죠..










 

춘천 외곽도로........구봉산 전망대가 있는 곳입니다.









 

구봉산 전망대에서 보니 춘천 시내가 한 눈에.......멀리 봉의산이 아스라히 보입니다.










 
 
구까지 가는 새로 난 국도..









 

소위 잼버리길로 알려진 구성포로 향하는 저 길로 갈 생각입니다..참 오랜만에 들어서 보는 길입니다.










 

느랏재를 지나며 시간도 많고 해서 터널이 생기기 이전의 옛길을 넘어가 볼 생각이 들었습니다.









 

예쁜 길들이 펼쳐지는군요...










 

여기저기 촉촉한 빗방울들이 나뭇잎 위에서 바람과 함께 가벼운 왈츠를 추고 있습니다.










 

............................










 

비에 깎인 길들이 조금씩 나타나기 시작하고.....










 

헉......조마조마한 길들도 여기저기에.....홀로투어를 할 때에는 정말 조금의 방심도 금물이므로 안전에 대해 철저하게 확인하고 가야 합니다.

혼자 산속에서 오도 가도 못하는 상황을 몇 차례나 만나 본 저로서는 사소한 방심이 얼마나 힘들어지는 상황이 될 수 있다는 것에 대해 뼈저리게

느껴 본 적이 많거든요...










 

적당하게 망가진 길이 오히려 즐거움인 거 아시죠??









 

..............................









 

 햐~!!! 예쁜 이런 길에 저 멀리 흐릿한 운무까지 끼어 주니 정말 환상입니다.










 

동화 속에 나오는 이 길을 따라
아주 천천히 대지의 습기를 온 몸으로 느끼며 산 속을 음미합니다.









 

운무가 적당하게 내려 앉은 이런 숲 길을 혼자서 가노라면 대지와 바람과 나무의 이야기들을 들을 수 있습니다.










 

아래로 터널과 연결 된 도로가 내려다 보이는 군요...

직선이 되고 싶어 몸부림 치는 것이 길이라고 말씀하신 오프로드계의 선배님의 말씀이 생각나네요.......









 

그리 길지 않은 구간이지만 온 몸이 산의 기운 때문인지 충만해져 옴을 느낍니다.











 

가락재를 넘고....

여기 가락재부터 임도 길이 무지 긴데...현재는 출입이 금지 되어 있군요..









 

구성포 가기 전에 이런 예쁜 풍경도 만나게 되는군요..


 







 

구성포 사거리....직진하면 서석 방향....좌회전하면 인제로 가는 44번 국도......







 

철정검문소에서 451번 지방도를 타고 한참을 달려오면 만나는 상남.......아침가리를 올 때마다 지나는 곳이지만 참 정겨운 느낌이 드는 곳입니다.







 

방동약수 쪽으로 진입합니다.









 

홀로 야간에 산 길을 가는 재미는 해 본 사람만이 알죠...










 

아침가리 초입 시멘트 다리.....









이 이후로는 그날 밤의 사진은 없네요........

야영지에 도착하여 반가운 얼굴들과 조우를 하고 조촐한 술자리를.......그렇게 아침가리의 밤을 보냅니다.....
 

아침 일찍 눈을 떠보니 맑은 계곡물과 새소리만이.........










 

충 어제 밤의 흔적을 정리하고 카메라 메고 숲 속 길을 걸어봅니다.








 

맑디 맑은 계곡물에서 시원하게 세수도 하고....









 

언제 보아도 기가 막힌 아침가리의 계곡물에 한참을 취해 봅니다.










 

유리같이 맑은 물속에 발도 한번 담가보고............










 

예쁘게 떨어지는 이런 작은 물줄기들이 여기 저기에......










 

이런 계곡의 아침을 느껴보면....이거 정말 중독 됩니다......









 

보고 보아도 질리지 않는..........



 






 

..........................










 

계곡 옆으로 지천인 조그마한 야생화들과 이야기를 나누어 보세요.....









 

주위를 한참이나 돌아 본 후에 야영지로 다시 돌아옵니다.....








 

 

분주한 아침이 시작되는군요..








 

 

강쥐녀석도 이 계곡의 싱그러운 아침이 좋은가 봅니다.... 









 
 
이렇게 찍으니 개소주가 되는군요...........ㅎㅎ









 

투어를 시작하기 위해 사이트 정리를 시작합니다.










 

흔적 없이.......









 

이런 곳에서 머문 자체가 자연에 빛을 진 것이므로 발자국 이외에 어떤 흔적도 없이 돌아가도록 최대한 노력을 합니다.

현지 슈퍼에서 쓰레기 봉투 사가지고 오는 것은 기본.........










 

날씨 정말 좋습니다. 언제 비가 왔냐는 듯이 하늘은 파랗고....

정말 모처럼 비 개인 파란 하늘 아래에서 투어를 시작하는군요...










 

멋진 날씨에 멋진 분들과 멋진 곳을 지나가는 행복.....









 

하늘을 올려다 보니  와우~!!










 

요렇게 찍으니 땅개가 되는군요........ㅎㅎ


 







 

이벤트 구간 앞에서.......










 

육중한 몸매를 조심스럽게 내 보이는 험머 모빌도 이벤트 구간을 지납니다.



              






 

코드라이브의 지시대로 조심조심...










 

............................









 

그렇게 이벤트 구간을 통과하고 계곡을 따라 가슴속까지 시원한 공기를 음미하며 진행합니다.









 

이름 모를 풀들도 살랑살랑 반갑다고 인사를 합니다.....




                                                                                      2편에서 계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