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천에서 섬강까지 오프로드 따라#1

 



   
2005년 9월  9일 
 
그 동안 먹고 마시던 투어 많이 하고 몸 상태도 좋아졌을테니 이번엔 빡씨게 임도투어를 하기로 했습니다...

하루 종일 신물이 나도록 오프로드를 타고 가는 거지요.......고속도로를 타면 30분이면 가는 도로를 옛길을 찾아서

아침부터 해질 때까지 가는 거죠........이 맛을 모르는 사람은 절대 이해 할 수 없는...........



▲금요일 같이 투어에 합류한다는 후배녀석을 기다리며 노을 빛 머금은 도심을 바라봅니다.....









▲노을 색이 예사롭지 않습니다.......









▲저 콘크리트 도시너머 하늘에 멋진 그림영상이 시작됩니다......









▲......................









▲붉은 물감을 풀어 놓으며 그렇게 태양은 집으로 돌아가나 봅니다......









▲...........................









아쉬운 석양을 보고 있는데 후배에게 전화가 왔습니다......약속장소로 왔다고......






두 대의 지프가 목적지인 팔봉산에 위치한 난민촌을 향해서 드라이빙 모드로 달립니다....



▲남산면 서천리에 위치한  한치령을 넘어 본지가 하도 오래 된 것 같아  한치령 고개를 넘어 팔봉산 쪽으로 코스를 잡습니다......

이번 여름비로 진입로도 약간 변경되어서 처음에 무척 당황하기도 했고 차량 다닌 흔적이 거의 없어 무성한

밀림을 헤치고 나가야 했습니다......









▲한치령 정상........









▲오뚜기령 비석만큼이나 오프로드 투어에서 참 사진 많이도 찍히는 녀석이죠...... 이 야밤 사진은 첨인 것 같아서리....









▲가정리 쪽으로 다시 출발합니다.....









▲야밤에 우거진 풀숲을 헤치며 나아 가는 오프로드는 또 다른 맛입니다.....









▲짜릿 짜릿..........ㅎㅎ









▲난민촌에 도착하니 거대한 차량이...........개조한 캠핑카라던데 너무 늦은 밤이라 확인 할 수가 없습니다.









▲도착 해 보니 이슬이에 이미 충분히 젖었더군요..........지난 5월 대관령 목장 ATV 투어시 멋진 춤으로

주연 역할을 했던 타이슨이  참 오랜만에 합류합니다....이번에도 그 친구가 벌일 이벤트가 사뭇 기대됩니다. ㅎㅎ









▲오랜만에 나타나서 뻥도 무지 늘었습니다..........ㅎㅎㅎ









▲모여서 내일의 투어 이야기를 하며 또 기억해도 좋고 기억 안 해도 좋을

그런 이야기들을 떠들며 화이트라이스 와인이 비워져 가는군요.....ㅎㅎ
 








▲아침이 밝았습니다..









▲오프로드 중병환자들은 야외병상에서 주무시는군요........ㅎㅎ









▲여기 저기서 요란한 코 고는 소리들........이 소리조차 정겹네요....









▲제 애마는 위장을 했군요.....아마 어제 한치령 밀림을 헤치며 오다 보니 자연스레 위장이 되었나 봅니다.









▲어젯밤에 희미하게 본 괴물이군요....이 분도 이 차량으로 캠핑카로 개조했다던데

아직 안 일어나셔서 내부 구경을 하지는 못했습니다.









▲강 건너 촌장님이 맨날 지겹게 말씀하시건 보살님 집은 여전히 위용을 자랑하고 있고요.....ㅎㅎ









▲가을임을 알리는 해바라기도 이슬을 머금은 채로 태양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가을의 전령사 코스모스가 만개했구요......









▲산허리에 안개를 휘감으며 새벽은 그렇게 시작됩니다.









▲식사를 마치고 정각 10시에 투어 출발 준비 완료.......









▲홍천강을 따라........투어 행렬이 시작됩니다.....









▲며칠 전부터 본넷 힌지가 부러져 위태 위태 하던 제 애마가 본넷을 뱉어 버리려고 하더군요.....

하루 종일 임도 투어를 하려니 문제가 심각했는데 다들 신나서 차를 아예 저 지경으로 만들더군요....









▲남의 차 불행을 행복으로 여기는 분들......증거 사진입니다.......다들 신났군요...........ㅎㅎ









▲노일강변 길을 지나며......









▲노일강변 끝자락에서 양덕원으로 넘어가는 임도가 시작됩니다....









▲아름다운 길이죠........









▲제곡보건소 앞에서 잠시 휴식을..........









▲타이슨의 차 뒤에 실린 심상치 않은 박스가 발견 되었지만 무심코 넘어갔습니다...............









▲이번 후기는 어째 달리는 차량 대열 사진이 거의 다 일 것 같은 후기 입니다....









▲며느리 고개에서 임도로 진입합니다.....









▲산 아래 멋진 자태의 상오안 저수지가 힐끗 힐끗 보입니다.....







▲엄청난 양의 벌목 현장도 지나고........








 
▲울창한 숲길을 지나다 가끔 저 아래 풍경이 보이면 무척이나 반가운 마음은

항상 어딘가로 떠나지만 떠나기 전 모습을 또 다시 그리워 하는 인간의 모순인지도 모르겠습니다.







                                                                                       
2편에서 계속